수은의 발자취

수은 강항선생의 정신을 계승하자

맹자정과 강목촌

티로그테마를 이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.

강목촌 일화소개 강목촌 일화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강대의
댓글 0건 조회 85회 작성일 22-07-19 04:31

본문

강항의 8세 때의 일이다. 

 

옛날에는 육로(陸路)보다 수로(水路)가 더 빨라 염산 논잠포 앞바다에서 배를 타고 무장현 칠암포구에서 구암리로 죽곡 이장영  문하로 출입하던 중 칠암마을의 유림들로부터 신동이 이곳에 왔다는 소문을 듣고 강항을 불러 세웠다.

 

 지금도 전설처럼 전해 오는 통감강목은 중국고서로 중국의 고대역사를 모르고는 이해할 수 없어 매우 어렵고 까다롭기로 소문이 난 역사서이다. 

 

이러한 역사서를 하룻밤 만에 읽어 그 다음날 아침에 들려주니 주변에 유림들이 하나같이‘드디어 장안에 소문난 신동(神童)이 지금 우리 앞에 있노라’며 그중 연장자 유림이 이곳 칠암마을을 강목촌으로 명명한다고 전해온 일화(逸話)는 지금까지도 전설처럼 전해오고 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